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매일선교소식  작성일  2011-04-12
 제목  네팔, 장례문제로 힌두교와 교회 갈등
 주제어키워드    국가  네팔
 자료출처  푸른섬선교정보 / 매일선교소식 2387호-2011.4.12(화)  성경본문  
 조회수  12005  추천수  85
최근 네팔 목사들을 비롯한 기독교인 1000여명이 정부의 ‘기독교 장례예식’에 대한 종교평등주의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무기한 릴레이 금식 천막집회에 돌입했다고 네팔에서 사역하고 있는 김영인 모라비안선교회 총무가 7일 본보에 알려왔다. 김 총무에 따르면 신헌법기독자문위원회 위원장 순덜 타파 목사가 성명서를 내 “네팔 정부는 2008년에 종교평등을 표방하는 국가로 선포했으나 기독교 장례예식에 관해서는 지역주민들의 극심한 반대와 차별을 받고 있다”며 “정부는 헌법에 종교인과 자선단체에 관한 법을 새롭게 제정하고 기독교인들 장례예식의 토지를 국가가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타파 목사는 “카트만두에서만 하루 평균 7∼9명의 기독교인이 사망하는데 현지 주민들이 묘지 사용을 반대해 1주일 후에야 겨우 매장하는 경우가 다반사이고 주민들에 의해 몰래 이장되는 사태까지 벌어진다”고 밝혔다. 힌두교인이 대부분인 네팔인들은 죽으면 화장을 하지만 네팔 기독교인들은 매장을 원한다. 현재 네팔은 기독교인들에 대한 힌두교인들의 적대감이 커서 일부 종교 지도자는 신변의 위협을 감수하며 사역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발표한 종교평등의 혜택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현지 사역자들의 목소리다.

신헌법기독자문위원회 위원인 필립 거즈멜 목사는 “네팔에는 현재 8000여 교회에 200만여 기독교인이 있으나 거의 대부분 정부에 등록을 하지 못하고 있어 재산권 등에서 불이익을 볼 뿐 아니라 그들의 모든 사업이 불법일 수밖에 없다”며 “종교위원회를 만들어 종교단체의 활동을 법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총무는 “지난달 23일부터 시작된 금식 천막집회는 하루 80여명의 교인이 이어가고 있다”면서 “지난 3일에는 네팔 집권여당 KP의 샤르마 총재가 현장에서 지지 연설을 해 이번 집회는 성공 여부를 떠나 국민과 언론의 관심을 이끌어내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 국민일보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