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매일선교소식  작성일  2003-02-14
 제목  독일정부, 유대교인 지위보장협정 체결
 주제어키워드  독일정부, 유대교인 지위보장협정 체결  국가  
 자료출처    성경본문  
 조회수  3246  추천수  10
독일 정부는 1월 27일 유대인들의 아우슈비츠 수용소 해방 58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갖고 국내에 급증하는 유대인 사회와 유대교의 지위 보장을 위한 협정에 서명했다. 게하르트 슈뢰더 총리와 ‘유대인중앙위원회(CCJ)’ 폴 슈피겔 의장이 대표로 서명한 협약은 “독일 정부와 유대사회는 앞으로 반 유대주의와 인종차별에 대해 공동 대응하며 유대인들의 지위 보장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것”을 골자로 한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독일 정부가 법적으로 유대교의 종교적 지위 상승을 보장토록 한 것이다. 지금까지 유대교는 종교적으로 소수로 인식돼 왔지만 이번 협약을 통해 교회와 동등한 종교적 지위를 보장 받게 됐다.
폴 슈피겔 의장은 “이번 일은 독일 유대인들에게는 역사적인 날로 기억될 것”이라며 “유대인들이 나치 학살의 악몽을 경험하고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해방된 그 때만 해도 이런 일이 있으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슈뢰더 총리도 “민주국가 독일에서 헌법에 명시된 시민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를 보장해 주는 것은 당연하고 매우 중요한 일”이라면서 “유대인 대학살의 역사적 과오를 기억하고 독일 국민이나 유대인 모두를 위한 건설적인 대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대 사회 지위 보장과 함께 정부는 유대인중앙위원회와 협력 하에 독일 내 유대계 소수 이민자들을 겨냥하 신 나치주의자, 스킨헤드 등 극우 세력들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대처하기로 했다. 독일 정부는 이전에 로마가톨릭과 루터교와 정부와 종교계 간의 협약을 맺은 바 있으나, 이번 조치는 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 정부와 유대 사회와 공식적인 우호 관계를 인정한 협약이라 그 의미가 크다. 현재 독일 내 유대계 인구는 약 50만 명으로 대학살 생존자 일부와 그 후손, 이민자들로 추정되고 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 유대인 인구는 만 5000명에 불과했지만 이후 구 소련으로부터 이민자 10만 여명이 유입되면서 인구 성장은 급격한 상승 곡선을 타기 시작했다. 주목할만한 점은 이런 유대 사회와 유대교의 지위 보장에는 유대인 단체들의 정부에 대한 조직적인 로비와 약 320만 달러에 해당하는 기금 제공이 있었다는 사실이다. - 기독신문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