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작성일  2003-05-13
 제목  <향기로운 삶>예수를 만난 사람
 주제어키워드  향기로운 삶  국가  
 자료출처    성경본문  
 조회수  2576  추천수  8
아내를 성지순례 여행에 보낸 한 남편이 있다. 그는 몸도 시름시름 아픈 데다 그럭저럭 꾸려가던 사업도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그 와중에 그간 고생만 시킨 아내에게 성지순례 여행을 보내 주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는 그 상황 속에서 주님의 임재하심을 강하게 느꼈다. 아내가 없는 20여 일 동안 아들의 뒷바라지를 하면서 가정의 귀중함과 고마움을 새삼 느낄 수 있었고 매일매일 무릎을 꿇고 기도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그때마다 자신의 삶 속에서 생생하게 역사하시는 주님을 실감할 수 있었다. 그는 어려운 때에도 이렇게 감사함으로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이 신비하기만 했다.



나이 50줄에 들어서야 예수를 알게 된 청소부가 있었다. 그는 그 나이가 될 때까지 교회 문턱도 밟아본 것이 없는 사람이었다. 그런 그에게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외아들이 있었다. 아들은 초등학교 때부터 친구를 따라 교회에 다녔고 고교 시절에는 학생회 회장을 맡기까지 했다. 그는 자랑스런 아들이 반듯하게 자라가는 재미에 하루 종일 쓰레기와 씨름하면서도 고달픈 줄을 몰랐다. 가진 것은 없어도 남부러울 것 없는 팔자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그런 아들이 간간이 들려주던 예수님 이야기, 그러나 그는 그 얘기가 배부르고 등 따신 사람들에게나 해당되는 얘긴 줄 알았다. 그러던 어느 날, 수업을 마치고 미아리 고개를 넘어오던 아들이 과속 트럭에 치어서 즉사하고 말았다.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것 같았다. 금방이라도 아들이 대문을 벌컥 열어 제치며 "아버지 학교에 다녀왔습니다"라고 인사할 것만 같았다.

멍하니 먼 산만 바라보는 날들이 흘러갔다. 그 다음에는 술로 자신을 달래려고 했다.

'그렇게 성실하게 교회를 위해 봉사했는데... 우리 아들이 무슨 죄를 지었다고... 생떼 같은 아들 대신 차라리 이 늙은이를 데리고 갈 일이지.......'

아들을 죽게 내버려 둔 하나님이 원망스럽고 미웠다. 그래서 그는 하늘에 대고 악을 쓰며 삿대질을 해댔다. 그러나 하늘은 여전히 무심하기만 했다. 그는 목사를 찾아가 멱살을 잡고 갖은 욕설을 퍼부어댔다. 그러나 아무리 발악을 해대도 그의 마음속 깊이 가라앉아 버린분노와 억울함을 수그러들지 않았다. 얼마 동안 아우성을 치던 그는 마침내 목사를 끌어안고 통곡을 했다. 그는 결국 실신을 하고 말았다. 목사는 앙상하게 뼈만 남은 그를 안방에 데려다 눕혔다. 안타까운 마음으로 기도하면서.

주일예배 시간에 설교를 하던 목사는 뒷자리에서 연신 눈물을 훔치고 있는 소년의 아버지를 발견하였다. 예배가 끝나고 맨 마지막에 나오던 소년의 아버지가 목사의 손을 덥석 잡았다.

"아들이 믿었던 예수를 지가 대신 믿어볼랍니다. "울먹이는 목소리였다. 아들이 떠난 지 수년이 지난 오늘, 소년의 아버지는 무척 안타까워한다. '이렇게 좋은 예수님을 아들이 살았을 때 믿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그러면서 다음과 같은 찬송을 불며 어깨를 들썩인다.



예수님이 좋은 걸 어떡합니까

예수님이 좋은 걸 어떡합니까

세상에 어떤 것도 바꿀 수 없네

예수님이 좋은 걸 어떡합니까



이렇게 예수를 만나 삶의 새 지평을 연 사람들은 이밖에도 많이 있다. 이들의 공통점은 좋은 환경에서 예수님을 만난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들은 모두 절망 가운데서 예수님을 만났다. 그들은 고난의 수렁에서 아름다운 연꽃을 건져 올린 것이다.

사업이 망하면 자살을 하는 경우도 있다. 때로는 식구들까지 다 데리고 자살을 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고난의 된서리를 맞은 후에라야 더욱 풍성한 삶을 살 수 있는 것이다.예수님을 만난 이들의 사전에는 '패배한 삶' 이란 없다. 밑지는 삶이란 단어도 있을 수 없다. 예수가 주는 참 자유를 만끽한 사람을 감옥에 넣어 보라! 그는 감옥 안에서도 무한한 자유를 누릴 것이다. 참된 자유는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모든 것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더 크게 열린 세계를 경험케 한다.

한 해가 저물어 갈 때 지난 세월들을 묵상해 보라. 누구라도 아쉬운 마음을 갖게 될 것이다. 고난 중에 있는 사람은 팔자소관을 탓하고 자신의 박복을 탄식한다. 그러나 예수님을 만난 사람은 '만복의 근원'이신 하나님을 만난 감격으로 한 해를 돌아보게 된다. 모든 것을 잃고도 겸손히 머리 숙여 감사의 기도를 드릴 수 있는 지혜를 보여준다.

천하보다 귀한 생명을 얻었기 때문이다.

He hadn't been feeling well, and he had been having trouble in his business, but nevertheless he sent his wife on a trip to the Holy Land. In spite of his dismal condition, he sent his wife for the trip in gratitude for her tireless devotion to the family. The amazing thing is that he felt peaceful about his decision. He had quiet moments in prayer and came to appreciate his family and home even more by taking care of his son for 20 days while his wife was away on the trip. He actually felt the presence of God working in his life. It was beyond his understanding how he could be so thankful even in hard times.



Another man, a janitor, who was in his fifties, had never taken a step inside a church during his entire lifetime. He had a precious son, his only son, whom he loved dearly. The son had started going to church with his friends from his grade school days, and was now the president of the Youth Group in church. The father was so pleased with his son that he never felt his janitorial work was too hard. He was content with his life even though he was poor. Although he heard of Jesus from his son occasionally, he thought that Christianity belonged to the upper, wealthy class, which excluded him.

Then one day, his only son was killed instantly on his way home from school by a speeding truck. The father felt as if his world had come to an end. When he was home, he seemed to hear his son open the door and say, "Father! I'm home!" Several days passed while the father sat staring at the sky, bewildered by his son's sudden death. He started drinking to get some comfort and thought to himself, "He has served the church so faithfully...he hasn't done anything wrong... I should have died in his place." He complained against God who allowed the tragedy and would point at heaven shouting in anger against God? injustice. But nothing gave him any relief. He finally went to the pastor and grabbed his neck and cursed him. His anger, his feelings of unfairness, had no outlet. Finally he hugged the pastor, wailed in grief, and fainted. The pastor took the scrawny old man into his bedroom and prayed for his reco! very and salvation.

On Sunday morning, the pastor noticed the father sitting in the back pew wiping tears from his eyes endlessly. After the service, he shook pastor's hand and said with choking voice, "I will believe in the same Jesus whom my son worshipped." Then several years later after his son's death, he began to be very remorseful, thinking how good would it have been had he gone to church with his son when he was alive. So now he sings the following hymn:





I can't help liking Jesus.

I won't exchange Him for the whole world.

I can't help liking Jesus.



There are many others whose lives have changed since they met Jesus. Generally they meet Jesus in hard times, and they bloom like beautiful water-lilies even in their marsh of suffering. However, others commit suicide together with family members when they face tragedies, such as bankruptcy. But for the Christian, abundant life flows from the blows of hardships. There is no failure in the Christian life. Why? Because the Christian life is always profitable, either as a learning experience for oneself or for others. It? never hurtful. You can put Christians who are truly free from this world? bondage to comfort and possessions into prison, and they will experience boundless freedom and even joy there. True freedom comes from the loss and abandonment of all the things of this world and opens up new horizons to experience God more deeply.

Let us reflect upon the past at the end of a year. There may be some unfinished tasks. Some may even agonize over seemingly tragic misfortunes. But those who encounter Jesus, the source of all blessings, will reflect on the past with deep gratitude. They have the wisdom and humility to give thanks for the loss of all things, so they meet Christ and receive everlasting life; to experience these blessings is more precious than to gain the whole world.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